본문내용 바로가기


생리통

생리통의 분류

생리통의 증상

생리통의 증상
복통, 요통, 구토, 식욕저하, 신경질 등 대체로 생리시작 수일전부터 시작되어 생리 첫날에 제일 심해지는데, 복통, 요통, 구토, 식욕저하, 신경질, 흥분, 우울, 부종, 두통, 유방통, 불면 등 개인별로 증상이 매우 다양하고 복잡한 것이 특징입니다. 증상이 가볍다면 크게 문제 될 것은 없으나 진통제를 복용해야만 하거나 월경이 시작된 후에도 지속적인 통증이 있을 때는 다른 부인과적인 질병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치료를 해야만 합니다.
01. 한의학에서 보는 생리통의 원인
자궁 및 난소의 월경기전을 조절하는 기능을 하는 경락의 불균형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장(肝臟), 비장(脾臟), 신장(腎臟)은 자궁 및 충·임 양맥의 기능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삼장(三臟)에 병변이 있으면 자궁의 기능에도 장애가 생기게 됩니다. 충맥과 임맥의 기능이 왕성하지 않은 여성의 경우, 하복부가 냉(冷)하고, 손발이 차며, 어혈(瘀血)이 많아서 자궁의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때에 생리통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봅니다. 이밖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데도 신체적으로 자궁이 뒤로 굽은 사람도 생리통이 잘 나타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02. 한의학에서 보는 생리통의 치료
생리통으로 말미암아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심한 통증을 호소하거나 진통제를 상습복용하는 경우를 치료 대상으로 삼는데 자궁의 어혈을 풀어주고 따뜻하게 보(補)하는 약물과 함께 침, 뜸, 부항 등으로 장기의 허실을 잡아주고, 자궁의 기혈(氣血) 순환을 도와주어 치료하게 됩니다.

생리통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생리통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생리통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로그인
sms상담하기